韩国首尔天池农场
翻译:小甜心
校对:鱼子酱
上传:QCFM

궈원구이(郭文貴) 선생은 1월30일 생방송에서 “폭로혁명”과 신중국연방은 중공 바이러스 백신 강제령 반대 운동을 세계적으로 본격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궈원구이 선생은 “세계적으로 백신 반대 운동이 한창”이라며 “지난 1월 23일 워싱턴에서 수만 명이 참여한 강제백신 반대 시위에서 mRNA 백신을 발명한 의사를 포함해 1만7000명이 동참해 강제백신 거부 선언에 서명했다”고 말했다. 더 중요한 많은 항의 집회가 여전히 준비 중이다. 영상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백신이 널리 보급된 이후 2021년 암 발생률이 수백프로 폭증했고 폐렴, 심근염, 심장병, 돌연사율도 폭증하고 있다.

궈원구이 선생은 2019년 5월부터 홍콩에서 화학무기와 생물무기를 사용해야 하는 홍콩 송환법을 세계에 지속적으로 경고해 왔다. 코로나19는 생화학 무기로서 중공은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시작했을 때 이미 통제 불능이었고, 서방에서는 반드시 폭발할 것이다.

2021년 2월 궈원구이 선생은 또 처음으로 생화학 바이러스가 암흑세력과 중공의 목적이 아니라 백신으로 대량 살해하는 것이 그들의 음흉한 속셈임을 전 세계에 알렸다.

현재 백신 강제 접종에 따른 피해가 속출하고, 궈원구이 선생과 “폭로혁명”의 호소에 힘입어 세계적으로 중공 바이러스 강제령 반대 운동이 거세지고 있다.

참고링크: 爆料革命推动全世界反对疫苗强制令

뉴스 출처: 爆料革命推动全世界反对疫苗强制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