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자: H-Tiger

1월 24일 관련 매체에 따르면, 미 상원 청문회에서 연방정부의 중공 바이러스 백신 강제접종 정책을 제소해온 오하이오주 대표변호사는 국방의학유행병데이터베이스의 의료청구서 데이터를 공개했다. 이와 관련한 데이터는 중공바이러스 대유행 기간 중 미 군의 의료 수치가 바뀐 것이 중공 바이러스 백신불량 후유증과 잘 맞아떨어진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변호사는 백신 강제 도입 이후 군내 여성의 유산율은 최근 5년간 평균보다 300% 증가한 반면 여성 불임 확률은 471%, 자녀의 선천성 기형 비율도 156% 증가했다고 주장했다. 또 중공 바이러스 백신으로 인한 신경계 문제가 1000% 증가한 반면 심근경색 환자는 269% 증가해 병사의 암 발생 확률도 3배 높아졌다. 동시에 벨마비는 두 배, 폐색전증은 네 배 이상 발병 확률이 높아졌다. 변호사들은 이 수치가 중공 바이러스 백신 부작용의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호주의 한 시장도 중공 바이러스 백신 2개를 접종한 뒤 심각한 반응을 보였다. 이 시장은 소셜미디어에 백신 접종으로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났기 때문에 장기간 누워 지내고 있으며 병원에 수차 드나들 정도라고 전했다.

또 심각한 부작용 외에 중공 바이러스 백신이 중공 바이러스의 전파를 효과적으로 예방·차단하지 못하고 정부가 강요한 백신 접종으로 인한 2차 피해가 더 심각하다는 연구도 다수 나왔다. 이와 관련하여 미국의 한 프로 자전거 레이서 역시 중공 바이러스 백신 접종 후 경험을 동영상에 공개한바 있다.

원문링크: https://gnews.org/post/p1918699/

게시자: Wenliu

More information, follow us 

New York MOS Himalaya |GTV

New York MOS Himalaya |MOS TALK

New York MOS Himalaya |Gettr

New York MOS Himalaya |YouTube

Free to Join New York MOS Himalaya|Disco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