韩国天池农场
翻译:星恋
校对:鱼子酱
上传:疯狂的韭菜

1월 20일 뉴스에 따르면 미국 한 언론은 최근 연방정부의 중공 바이러스 예방접종 의무화 정책을 맹비난했다. 이 언론은 백신 의무화는 본질적으로 대학살이라고 말하고 있다.

지금까지 백만명의 미국인이 중공 바이러스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보고됐다. 조사결관 파우치 소장이 이끄는 국립보건원과 국립 알레르기 전염병 연구소가 중공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 오랫동안 자금을 지원해 바이러스 기능강화 실험을 수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우한연구소에서 만든 생화학무기가 현재 미국인들을 상대로 사용되고 있으며 이는 미국 정부의 심각한 불법 행위이다.

언론은 또한 생화학 무기로 인한 발병에 대응하여 미국 정부가 위험하고 빠르게 추적되는 “mRNA스파이크 단백질 백신”을 출시했다고 언급했다. 이른바 “백신”이 실제로는 혈관과 신경계를 파괴하는 조작된 유전자 치료제라는 점은 주목할 가치가 있지만 미국 정부는 이를 미국인들에게 주입하려 한다.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에서 중공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수가 80만명을 초과했고 이 숫자는 여전히 증가하고 있다.

언론은 구소련 정부가 1980년대 관료주의적 부패와 은폐로 체르노빌 원전사고를 일으켜 수천명이 이 재난으로 사망했고 현재 연방정부의 백신 의무화는 체르노빌보다 더 심각한 재난을 일으켰고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링크:

뉴스 출처: https://gnews.org/post/p1894157/

위 내용은 저자 개인의 의견이고 Gnews 플랫폼을 대표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