韩国首尔天池农场
翻译:小甜心
校对:鱼子酱
上传:无明逆流

1월 18일(현지시간) 관련 매체에 따르면 프랑스의 한 생명보험사가 중공 바이러스 백신 접종으로 사망한 사건에 대한 보상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험사는 고인이 중공군 바이러스 백신 접종에 심각한 위험이 있음을 알면서도 자발적으로 백신 의학실험에 참여하기로 했다며 이 사건의 손해배상을 거부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전 세계적으로 생명보험 청구 젊은 층이 급증했는데, 이 중 절대 다수가 중공 바이러스 백신 접종과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거액의 청구 사건은 생명보험사를 경영난으로 몰아넣을 가능성이 높다.

이에 대해 보험설계사들은 프랑스 생명보험의 연간 보험금 지급액이 2020년 3억5000만 달러에서 2021년 5억5000만 달러로 급증했는데, 정부가 이른바 ‘생명 살리기’라는 중공 바이러스 백신을 보급한 것이 주요 원인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위험한 추세에 많은 생명보험사들이 중공 바이러스 백신 접종자의 건강안전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고 또 백신에 대한 위험성에 주목해 백신 피해 사례에 따른 막대한 배상 위험을 피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그러나 백신을 맞은 일반인에게 더 큰 재앙의 시작이 될 것이다.

참고링크: Claim: Life insurance company denied payment to man who died from covid vaccine

뉴스 출처: 法国人寿保险公司决绝理赔疫苗致死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