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生命을 지키려면 무료”중공毒백신” 함정 거부

翻译:HUZI

校对+编辑:MX

原文:https://gnews.org/zh-hans/705583/

2020 년 12월 31일, “전 국민에게 신종코로나 바이러스백신 무료제공”이라는 한편의 기사가 中共国의 메스컴을 달구었다. 이에 수많은 사람들은 우리나라의 위대함을 찬양하며 환호하였다.  그러나 이 기사 배후에는 우리의 소중한 생명을 아무렇게나 여기는 무지막지한 정부의 추태를 볼 수 있다.

어제 열린 국무원 공동 예방통제기구 기자회견에서 첸 스페이 (陈时飞) 국가의약국 부국장은 12 월 30 일, 국가 의약국이 Sinopharm China Biotechnology Co., Ltd.에서 생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활성화 백신의 등록신청을 조건부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그 전에는 국가의약품국 웹사이트에서 백신의 승인번호를 찾을 수 없었고, 현재 국가 의약품국은 백신이 등록을 신청했음을 공개적으로 인정했다. 그렇다면 몇달전 유학생과 해외 파견근무인들에게 접종한 백신은 합격된 백신을 제공 했는가? 승인허가가 없는 백신을 자기의 국민들에게 접종한 것은 국민을 백쥐로 취급한 것이 아닌가?

网易는 12월 23일 중공국의  复星医药(Fosun Pharma)가 12 월 20 일 홍콩 증권거래소에 독일 생명 공학 BioNTech와 Pfizer가 중공국에 1억개 이상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Fosun Pharma는 첫번째 5 천만회 백신 배치에 대해 2억 5천만 유로의 선불금을 지불 할 예정이다.

백신을 수입해야 하는 이유, 이 기사는 이미 중공국에서 제조한 백신 중 3 상 시험을 완료 한 백신이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수입 백신은 안전성, 유효성, 부작용에 관한 가장 완전한 정보를 미국 FDA에 제출했으며, 화이자는 미국, 영국, 유럽 연합의 마케팅 승인을 받았으며 그 유효율은 95 %에 이른다. 따라서 현재 데이터에 따르면 BioNTech / Pfizer 백신은 더 “성숙” 됐다고 본다.

백신이 승인을 받기 위해서는 최소한 3단계 실험단계를 완성하고 상세한 과학적 데이터가 있어야 한다. 요즘 많은 백신이 3 단계 실험도 완료하지 않았거나 심지어 3단계 실험을 신청하지도 않고 사람에게 직접 주사하는 것은 살아 있는 사람의 생명을 이용하여 데이터를 얻으려는 것이 아닌가? 그럼 하나 묻겠다 , 백신의 후유증에 대한 책임은 누가 지겠는가?  회사가 책임을 질수 있는가?

중공은 450만번의 백신 접종에 부작용이 없었고 심각한 감염 보고가 접수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독자들은 중공의 말을 믿나요? 중공이 접종 후 안전하다고 판단하는 BioNTech / Pfizer 백신도 다양한 후유증이 나타나고 있다. 그런데 3상 실험단계도 걸치지 않은 중공의 백신이 단 한번의 부작용도 없었다고 누가 믿겠는가?

서방세계는 이미 백신을 가지고 있는데 소위 <<코로나를 발생과 치료가 세계 제1위>> 인 중국 공산당이 이 대오에서 빠질수 없지 않은가? 또한 이것은 중공의 기득권층들이 돈을 벌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동지들과 동포들에게 고하노라!

  • 공산당의 무료 백신은 절대로 접종하면 안된다!
  • 절대로 접종하면 안된다!
+5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首尔喜韩农场

首尔喜韩农场Discord群;https://discord.gg/bCnkE9zPP4 Jan.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