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메일에 폭로된 [생태건강연맹 ]과학자들의 코로나 바이러스 진실은페

翻译:虎子

校对+编辑:阿泽西

原文:https://gnews.org/zh-hans/574374/

지금 미국은 알 권리가 있습니다(U.S. Ri)ght to Know) 신종플루에 대한 또 다른 뉴스가 나왔습니다.이 신문은 지난 2월 공중 보건계의 저명한 과학자 27명이  (The Lancet) “ COVID-19는 자연에서 온 것이 아니다”라는 성명을 낸 것은 완전히 ‘생(生)’ 음모론 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생태건강연맹’이 연출 해낸 자작극 입니다.

먼저 이 신문은 정당한 경로에 따른 e-메일의 비밀을 밝혀냈습니다.미국 납세자 들이 지원한 수백만 달러를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와 협력하여 코로나 바이러스를 유전자 변형하는데 썼습니다. 비영리단체인’ 생태건강연맹’은 이번 바이러스가 폭발한 이해충돌의 당사자 이며, 이와 관련된 누구와도 관련이 있는 것입니다.이 기구의 의견은 모두 공정한 과학적인 근거가 될수 없습니다.

둘째, 이 e-메일에 따르면 27명의 저명한 과학자들이 (The Lancet) 에 올린 성명서입니다.사실 ‘생태건강연맹’의 피터 다스작(Peter Daszak) 의장이 기초했습니다.이 피터 다스 자크씨는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가졌을 뿐만 아니라, 중국공산당의 오랜 친구이기도 합니다. 지난 2일 더차차케씨는 중국공산당  중앙텔레비전방송국CCTV 《뉴스연합방송》에 출연하였으며 중국 연구진을 크게 칭찬했습니다. 그는 2013년 에도 우한 바이러스연구실 스정리 石正丽와 함께 과학잡지 ‘네이처’에 에이스2와 코로나바이러스에 관한 논문을 발표했습니다.그는 이메일에서 “이 성명이 어느 조직이나 개인에게서 나온 것처럼 보이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가 아니라 “최고 과학자의 편지에 불과한 것”으로 여겨야지게 한다고 했습니다.다양한 세력에 의존해 과학적 권위로 여론을 조작하고 대중을 오도하며 자신의 이해관계 충돌을 감추려 한것이 분명합니다. 다스자크씨 말고도 성명의 다른 공정자들도 이 연맹과 직접적 관계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리타 코윌(Rita Colwell), 제임스 휴스(James Hughes), 윌리엄 카레쉬(William Karesh), 휴머 필드(Hume Field) 모두 ‘생태건강연맹’에서 고급직을 맡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과학자들의 이 편지는 2월 18일 유엽도 (The Lancet)에 발표 되었고 이는 세계보건기구 WHO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질병을 COVID-19라고 명명한지 일주일밖에 되지 않았습니다.이 과학자들은 전 세계에서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 대해 충분한 현지 조사를 하지 않았으며, 바이러스 샘플과 유전자 서열에 대해서는 아직 충분한 과학적 논증을 하지 않았습니다.데이터 수집도 하기전에 부랴부랴 바이러스가’자연에서 왔어요’라는 결론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나올수 있다는 의문을 제기한다.정조를 “타설”로 정했는데, 이런 방법은 과학적 상식에 어긋나며, 완전히 선점·선입의 한 종류입니다.위주적인 행동입니다.

어쨌든 이렇게 비밀스러운 이메일들이 다시 한번 우리의 시선을 바이러스 근원에 집중하게 된 것은 바로 이번 일이기 때문입니다. 전염병 폭발로 인해 미국 대선에서 우편으로 투표 용지를 보내게 되었고 그 결과가 이 논란을 빚었습니다.바이러스의 출처를 밝히는 것은 바이러스와 대선의 전후사, 그리고 중공의 음모를 보다 철저히 깨닫게 하는 데 도움이 될지도 모릅니다.

《생태건강연맹》에서는 핵심 과학자들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자연의 기원”에 관한 소리를 기획했습니다.

‘미국은 알 권리가 있다'(U.S. Right to Know)에 근거해 수상했습니다. 이메일에 따르면 공중 보건계의 저명한 과학자 27명이 《유엽도(The Lancet)》에 쓴 성명은 《생태건강연맹(EcoHealth Alliance)》의 회원들에 의해 작성되었습니다.(생태건강연맹)의 성명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자연에서 온것이 아니라고 하는것은 음모론”이다 라고 하였습니다. (생태건강연맹)은  비 영리 조직입니다 .그러나 이 기구는 미국 납세 자들의 수백만 달러를 중공 우한 바이러스연구소(Wuhan)에 지원 하였고 인스티튜트 오브 바이 롤로지(Institute of Virology)의 과학자들도 함께 코로나 바이러스를 개조하였습니다.

기록 공개 요청 후 받은 e메일에서 (생태건강연맹 )회장 피터 다작(Peter Daszak)은 ‘유엽도(The Lancet)’에 성명을 내고 “어떤 조직이나 개인으로부터 온 것처럼 보이지 말라”고 한 뒤 “단 최고과학자의  한통의 편지로 생각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다스자크의 ‘정치적 성명으로 취급받지 않기를 바란다’는 내용 이었죠.

과학자들의 이 편지는 2월 18일 《유엽도》 에 발표되었습니다.t) 세계보건기구(WHO)가 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질병을 COVID-19로 명명한 지 일주일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27명의 저명한 과학자들은 코로나바이러스(COVID-19)가 실험실에서 온 것이 아니라는 것을 강력히 비난했습니다.그리고 그런 주장은 “ 음모론”이라며 여러 나라에서 온 과학자들이 “이 코로나 바이러스는 야생 동물에서 비롯 됐다는 게 절대다수의 결론”이라고 보고했습니다.이 바이러스 실험실의 기원을 반박하는 과학적 참고자료는 들어있지 않습니다. 린다 사파라라는(Linda Saif) 과학자는 이메일에서 “성명 한두 개만 보완해 왜 신종 플루가 아닌지를 지지합니다. 실험실에서 발생한 바이러스가 자연적으로 발생했다는 것이 과연 유용한가요? 명백히 과학으로 반박합니다  그것이 더 중요하죠!”이에 다스자크는 “가능한 한 광범위한 성명을 고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화답했다.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가 신종풀루 바이러스(SARS-CoV-2)인지를 조사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시작하여 잠재적 출처 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고, (생태건강연맹)에 대한 검열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 이메일들은 (생태건강연맹 )회원들이 초기에 사스(SARS중 증급성호흡기증후군) 관련 신종 플루(SARS-CoV-2)를 실험실에서 가져왔을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의문은 ‘주의력을 불러일으킬 필요가 있는 역설’로 결정됩니다.

(생태건강연맹)이라는 단어는 유엽도라는 성명에 공저자인 다스만 언급돼 있지만요. 자크(Daszak) 는 그때 한 번 등장했지만 다른 공저자들도 이 연맹과 직접 관련이 있지만 이해당사자로 간주해 밝히지 않았습니다. 리타코웰과 제임스 휴즈 입니다 ( Hughes)는 ‘생태건강연맹’이사회 이사 이고 멤버, 윌리엄 카레쉬는 이 그룹의 건강과 정책을 담당하는 부사장, 흄 필더(Hu)Me Field는 과학과정책 컨설턴트 입니다.

성명 저자들은 또 “이번 사태의 데이터를 빠르고, 공개 적이며, 투명하게 공유하고 있습니다.바이러스의 기원을 둘러싼 루머와 거짓 정보의 위협 까지요. 그러나 아직도 신종 플루(SARS-CoV-2)의 기원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고 있으며, 세계보건기구와 ‘유엽도’의 신종 플루 위원회가 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해 조사해 온것도 사실입니다. 비밀에 부쳐진채 이해관계가 상충하는 상황입니다.

리타 콜웰 (Rita Colwell) 이미지는 인터넷으로부터 온 것입니다

피터 다스크, 리타코웰(ta Colwell)과 ‘유엽도”의 리차드 호턴(Richard Horton) 편집자는 우리의 요구에 대해 논평하지 않았습니다.

0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