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oin” “GDollar”의 잠재 가치(1)? 과거의 통화: 황금

翻译:文好好

校对+编辑:美新

原文:https://gnews.org/zh-hans/363342/

“당신이 소유한 것은 꼭 다른 사람이 필요한 것이 아닐 경우가 많다.”, “수요자를 알맞게 찾는 데 쉽지 않다” “상품의 가치를 계량화 하기가 어렵고, 타결하는 것도 어려우니 거래를 쉽게 끝낼 수가 없다”

남은 상품은 교환할 수 없으면 그의 가치도 없어진다는 셈이다. 이 때문에 이런 거래 방식은 오히려 생산을 제한하는 것이고, 또 사회적 분업과 협력도 생기지 못할 것이다.

삼천년의 긴 역사에서 우리는 인종과 언어를 초월하여 귀금속, 특히 황금을 화폐로 받아들였다. 귀금속 통화가 균질성· 분할성질· 생산량의 제한성· 높은 가격성질 등 조건을 가지므로 거래하기가 더 쉬어져 생산을 촉진시키면서 대규모 무역활동을 가능하게 하고, 사회의 분업을 세분화하고 전문화하게 하여 더 나아가 예금보증 저축과 재산의 개념을 낳았다.

16세기에 생산력의 향상과 운반구의 변함으로 거액거래에 필요한 통화가 엄청 컸다. 그러므로 은행에서 신용을 발급받아 안전과 편리의 이유로 은행에 맡긴 귀금속을 통해 거래를 협조했다.

如何把握好伦敦金交易时间-鑫汇宝

신용:

대량의 귀금속 실물은 은행에 담보로 거래하는 데 귀금속의 소유권만 바꾸고 실물은 그대로 은행 창고에 있으며 은행은 귀금속 통화를 ‘승낙 지불 용’ 담보 물로 활용하여 ‘귀금속 지불 용’이란 글이 적힌 지폐를 발행한다. 국가가 이처럼 강제로 지폐를 발행하는 업무를 이어받을 때 중앙은행이 탄생된 것이다. 금 본위 제도에 따라 중앙은행이 귀금속을 담보물로 해당 ‘귀금속 지불 용’이란 글이 적힌 지폐를 발행하고, 상업 은행에도 대출한다. 이는 모두 ‘기초 통화’이다.

상업 은행이 중앙은행으로부터 받은 기초 통화로 대출을 받아 ‘대출은 저축으로, 저축은 다시 대출’의 패턴으로 활용하여 상대적 안정을 실현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상업 은행이 ‘귀금속 지불 용’이란 글이 적힌 100위안 기초 통화를 예금 지급 준비율이 20%인 경우 다시 대출하면 400위안의 채권이 된다. 즉, 여러 가지의 대출자들이 400위안 채권의 채무자가 되는데 100위안의 기초통화가 그대로 상업은행에 있다는 것이다. 이처럼 상업은행이 ‘자산 확대’했다. 즉, 소유 자산과 부채를 동시에 확대시키고 이른바 ‘신용 통화’가 되는 것이다. 특히 이때 가장 중요한 ‘부분 준비금 신용확장’이란 금융 개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은행쇄도:

황금 등 귀금속의 채굴과 추출은 자연 조건의 제한을 받기 때문에 짧은 시간에 비축량을 늘릴 수 없다. 또한 상업은행이 기업으로서 이익 추구이므로 이자를 더 받기 위해 영원히 양질의 대출과 채권에 마음이 쏠릴 수 밖에 없다. 현실에서 사용하는 데 있어 황금 승낙 용의 차용증은 무분별하니까 똑똑한 사람들이 ‘ 귀금속 지불용’이란 지폐를 손에 가지는 게 더 선호하고, 심지어 이를 황금 실물로 바꿔 집에서 보관하다.

만약 태환 비율은 예금 지급 준비율보다 더 높으면 상업 은행에서 현금을 바꿀 수 없고, 중앙은행에서는 황금을 바꿀 수 없는 상황에 빠지다. 이는 ‘은행쇄도’라고 한다. 마치 빵집처럼 빵이 10개만 있는데도 쿠폰 50장을 발행해 마음대로 언제나 바꿀 수 있다고 하는 것과 똑 같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은행쇄도 같은 현상을 생기는 게 단지 시간문제이다.

황금을 닻으로 한 지폐가 금본위 화폐라 한다. 1970년대에 ‘브레튼우즈체제(Bretton Woods System)의 해체가 달러금본위 화폐를 바탕으로 한 신용지폐를 대량 인출로 인해 발생한 은행쇄도의 또 다른 완곡한 표현이다.

+2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