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대선 투표 조작 시리즈 1: 황당의 극치!!! 미 애틀랜타 개표 현장서 뜻밖에 중국 택배 업체(SF EXPRESS) 소포가 나타남

翻译:文好好

校对+上传:美丽的新国度

原文: gnews.org/zh-hans/529526/

11월 4일(미국 동부 시간), 미 대통령 선거는 치열한 승부를 겨룬 끝에 트럼프 대통령은 압도적인 우세로 승리했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 속에서 조· 바이든을 비롯한 미국의 국익을 팔아먹는 사람들이 일련의 은밀한 조작 및 비법적인 수단을 활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연임을 막으려고 했으며, 자신들의 범죄 행위를 숨기고 미국의 국익을 중국에 팔아먹고 미국 국민과 세계 사람들을 노예화하려 했다.

미시간주에서 조· 바이든에게 투표하는 과정에서 조작했다는 것을 걸린 다음, 디트로이트에서도 한밤중에 약 14만 장 투표를 부쩍 늘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러한 투표는 모두 바이든에게 투표한 것이었다. 그리고 애틀랜타 개표 현장에서 중국의 택배 업체인 SF EXPRESS 소포가 뜻밖에 나타났다. 아시다시피 SF EXPRESS는 중국의 가장 큰 택배 업체이며 미국에서 물건을 접수하는 서비스가 없다. 이를 통하여 SF EXPRESS 소포에 있는 투표는 미국 국민이 소유한 것이 아니라 조작한 투표였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SF EXPRESS 소포의 배후 세력은 바이든의 파트너인 중국이었다는 것은 틀림없다. 이의 목적은 투표 조작으로 바이든의 득표수를 늘리고 그가 미국 대통령이 되도록 하고, 세계를 노예화하기 위해서이다.

SF EXPRESS 소포가 미국 대선 투표 현장에서 나타난 것은 너무나 황당한 일이다. 하드 디스크 사건으로 인해 바이든 등 미국을 팔아먹는 사람들과 중국을 팔아먹는 사람들의 전략이 엉망이 되 버렸기 때문에 당황하고 혼란한 가운데 미처리된 SF EXPRESS 소포를 투표현장에 보낸 것이다. 현재까지 바이든 조작 투표 추문을 여러 건이 생겼고, 이 후에도 더 많은 상스러운 조작 추문이 나타날 것이라 믿고 있다. 이런 상스러운 수단은 중국 공산당과 바이든 등 매국노의 스타일과 같다.

0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