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말레이시아 축구선수, 중공 바이러스 백신 3차 접종 5일 만에 사망

韩国首尔天池农场
翻译:小甜心
校对:鱼子酱
上传:QCFM

1월 12일, 61세의 전 말레이시아 축구 선수 셰비 싱이 자전거를 타다가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이 선수는 1월7일 중공 바이러스 백신 부스터샷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출처 : 인터넷

의사들은 셰비의 사인의 99%가 심장발작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부검 보고서에 따르면 싱의 세 관상동맥이 막혔다. 그의 모든 중요 기관은 완벽하게 작동하고 알레르기 반응의 흔적도 보이지 않는다.

이날 세비는 자전거를 타다가 그대로 떨어져 구급차를 불렀지만 이미 세상을 떠났다. 셰비의 아들은 아버지가 죽기 5일 전 부스터샷을 받았다고 전했다.

참고링크: 前马来国足注射中共病毒疫苗第三针五天后死亡

뉴스 출처

Disclaimer: This article only represents the author’s view. Gnews is not responsible for any legal risks.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천지GTV인터뷰

한국천지GTV인터뷰 Jan.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