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 재생| 미 대법원, 기업 백신 강제령은 저지했지만 의료진 강제령은 동의

녹음한 사람: 凯旋姐姐

1월 13일, 미 대법원은 바이든 정부가 민간기업에 대해 백신 접종이나 시험 등을 요구하는 행정명령을 6대3으로 제지했지만 5대4로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이를 허용했다.

앞서 미 직업건강안전관리국 OSHA는 100명 이상 개인사업장의 직원을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하거나 매주 코로나19 음성보고서를 제출해야 사업장 출입을 허용했는데 이 규정은 8,400만 미국인을 대상으로 했다. 법원은 서명하지 않은 의견에서 “국회가 OSHA에 직업위험을 규제할 권한을 부여하는 것은 논란의 여지가 없지만 이 기관에는 공중보건에 대한 감독권을 더 넓게 부여하지 않았다”고 적었다.

그러나 의료진에 대한 예방접종 규칙 재결에서는 다수의 판사가 이 행정명령을 지지했다. ‘위생과 공공서비스’ 부문이 규칙을 정하는 것은 국회가 부여한 권한이라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대법관 토마스, 알리토, 고르수크, 바레트는 이 평결에 반대 의견을 냈다. 알리토는 부정 의견서에서 “바이든 행정부에서 의회가 의료진 1,000만 명에 대해 전례 없는 조치를 취했다는 증명을 제공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원본 링크: 미 대법원, 기업 백신 강제령은 저지했지만 의료진 강제령은 동의

게시자: 呼吸的雾霾(文小呼吸)

자세한 내용은 다음을 참조하십시오:
ew York MOS Himalaya |GTV
New York MOS Himalaya |MOS TALK
New York MOS Himalaya |Gettr
New York MOS Himalaya |YouTube
Bienvenue sur New York MOS Himalaya | Discorde

Disclaimer: This article only represents the author’s view. Gnews is not responsible for any legal risks.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