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 15% ! 다국적 기업(MNEs)세율 개혁 돌파

韩国首尔天池农场
翻译:kangnai
校对:恩真
上传:QCFM

“증권시보 ”10월 11일 보도에따르면 현지 시간으로 10월 8일 ,경제협력발전기구가 전세계 회사의 세율 개혁에 중대한 돌파를 거두었다고 발표하였다. 2023년 부터 다국적기업(MNEs)의 세율이 최저15%로 결정 된다.

사진 출처 : 인터넷

기념비적 의의를 지닌 이 교역은 136개 국과 사법 관할 구역에서 이루어졌으며 전세계GDP의 90% 이상을 차지 한 다 .이 협의는 또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수익이 가장 높은  100여개 다국적 기업 중 1250억 달러가 넘는 이윤을 세계 각국에 재배치 해 이들 회사의 경영 소재지와 이윤이 발생하는 곳에서 공평하게 세금을 나누도록 할 계획이다.

에스토니아, 헝가리, 아일랜드가 이 협약에 가입하면서 이 교역은 현재 모든 경제 협력 개발 기구(OECD)와 G20 국가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4개 국인–케냐, 나이지리아, 파키스탄,스리랑카는 아직 가입 하지 않았다.

이 합의의 “양대축인 기둥 해결책”은 10월 13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G20 재무장관 회의에 제출 된 뒤 이달 말에 로마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제출될 예정이다.

세계 최저 세입협의는 세입 경쟁의 해소를 추구하지 않고 다자간 합의 된 규제를 가하여 각국은 매년 약 1500억달러 의 새로운 수입을 얻을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전세계 매출액이 200억 유로를 넘어서고 이윤이 10%를 넘는 글로벌 기업이 새 규칙에 포함 될 것으로 보인다.

제1축인(支柱)에서 매년 1250억 달러가 넘는 이윤의 과세권은 시장 관할구역으로 다시 분배 될 것으로 예상 된다. 발전 도상국의 수입이 기존 수입의 비율을 대비하면 선진국에 비해 높을 것으로 예상 된다.

수입이 7.5억유로를 초과하는 회사에 적용될것이며 매년 전 세계에 약 1500억달러의 추가 세입이 발생 할 것으로 예측 된다.

각국은 2022년 다자 협약을 체결 해 2023년 실용성 있게 시행할 목표다. 이 협약은 이미 제정 중으로 2022년 제2의 축인(支柱)을 국내에 입법화하기 위한 시범규칙을 만들어 2023년에 효력이 발생될 것이다.

Disclaimer: This article only represents the author’s view. Gnews is not responsible for any legal risks.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首尔天池农场

韩国天池农场官方账号 Oct.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