印 이버멕틴으로 중공코로나 박멸

기후과학 뉴스 10월 1일자에 따르면 인도 정부로부터의 소식에 의하면 인도 북부 주 33개 지역은 방대한 인구를 상대로 이버멕틴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보급했는바 이에 중공코로나 발생이 급감하여 현재는 이미 중공코로나 영향에서 벗어나 그 회복율98.7%로 상승은 ‘중공코로나 영향’으로 부터 벗어난 일부로서 이버멕틴의 유효성을 입증한다. 이 주는 2021년 추정 인구 2억4100만 명으로 인도에서 인구가 가장 많다. 2021년 미국 인구의 거의 3분의 2 수준이지만 지금은 중공코로나가 없는 곳으로 변했다.

《인도스탄타임스》와 《오늘의 인도》에서도 이 중대한 진전을 보도하였다. 북부 주는 인도에서 처음으로 가족 접촉자 중 이버멕틴을 초기 예방 용으로 사용한 주다. 또한 인도 전체 주 중 바이러스 감염자가 가장 적은 5개 주 중 하나인 이 주는 백신 접종율이 5.8%로 극히 낮지만 미국은 54%가 완전 접종 한 상태이다. 미국은 14일 현재 179,289,983명이 완전 접종 했으나, 이 북방 주에서는 15,236,150명이 2차 접종을 받았다.

북부 주의 국가 감시관 Vikssendu Agrawal은 이 주의 낮은 양성 반응율과 사망율은 이버멕틴을 대규모로 사용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며 또한 이를 최근 코로나의 치료와 관리를 위한 국가협약 도입됐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8월 북부 주정부는 팬데믹의 영향을 막기 위해 12mg의 이버멕틴 복용을 권고하는 통지문을 발표했다. 이 약은 중공코로나 예방에 상당히 효과가 있다. 때문에 우리는 우리 국민 모두가 갖고 있어야 하는 알약”이라고 광고했다.

이 통지는 이어서 사용 용량을 설명했다. “자택에서 격리된 양성환자(하루 한 알씩, 사흘간 지속하여 복용, 및 주요 및 차요한 접촉자는 첫날과 7일 각각 한 알씩)”라고 말했다.

호주 의원 크레이그 켈리도 지난해7월 한 트위터에 북방주 수석장관이 예방책으로 이버멕틴을 도입한 것을 찬양했다.

북방주와 델리의 중공코로나 사례에는 모두 믿을 수 없을 정도의 바이러스 감염세 를 보였는데 이는 그들이 일찍부터 이버멕틴을 사용하여 예방에 나섰기 때문이다. 반면 케랄라주라는 인도 남부에 위치한 작은 주에서는 백신투여를 주로하고 이버멕틴을 멀리한 결과 감염율이 크게 늘었다는 보고가 나왔다.

Disclaimer: This article only represents the author’s view. Gnews is not responsible for any legal risks.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STHK

首尔喜韩农场Discord群;https://discord.gg/bCnkE9zPP4 Oct. 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