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무부 여권신청의 온라인 예약 시스템 페쇄

뉴스에 따르면 사기꾼들은 로봇AI기술을 이용하여 면회 주선 뒤 인터넷 카페에 미국 여권과 비자 등 페이스북 단톡방들에 팔아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국무부는 6월 이 같은 사기극을 처음 알았다. 국무부는 현재 예약의 유일한 방법은 평일에 국가여권정보센터에 전화를 거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우리가 이렇게 바꾼것은 제3자가 로봇을 이용해 가용한 모든 데이터를 예약한 뒤 긴급 여행 수요가 있는 신청자들에게 판매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콜 센터 대표에게 연락하는 대기 시간이 길어질 수 있습니다. 마지막 1분간의 1:1 업무는 여전히 한계가 있다. 수요일 전에 이미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는데 예약은 여전히 유효하다.

국무부 대변인은 한 성명에서 DailyMail.com에게 이 같은 변화는 국무부 홈페이지(travel.state.gov)를 통해 우리 여권기관에서 진행하는 예약에만 적용된다고 밝혔다. 해당 글에 대한 여권 접수 시설의 다른 온라인 예약 시스템은 바뀌지 않았습니다. 예를 들면 미국 우편 서비스 사이트 의 직접 예약하는 시스템이다. 미국무부는 아마도 온라인 업무가 아닌 미국 각지에서 열릴 것으로 보이는 ‘특수여권전람’을 수요일 홈페이지를 통하여 공지를 하였다.

홈페이지에 있는 자료에 따르면 국무원은 2020년에 11,711,945개의 여권을 발급했는데, 이는 2005년 이래 가장 낮은 숫자다. 미국이 코로나 펜더믹에서 벗어나면서 최근 몇 주 동안 일부 정치인을 포함한 미국인들은 국무부의 여권 신청 처리 기간이 너무 길다고 비판하고 있다. 여권은 18주라는 시간이 지나야만이 처리가 되는 반면 약 200만 명의 미국인이 여권 발급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인 것이다.

미 국무부는 지난주 미여권국이 버몬트주에 있는 사무소의 무예약식 서비스를 종료했다며 전국적으로 150만 건의 신청이 밀려 있는 상황에서 부담을 견디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책이 바뀌었지만 지난주 목요일에도 20여 명이 어린이를 포함하여 버몬트주의 사무실 밖에서 대기하고 있었다.。

* 위의 글은 저자의 관점일 뿐이다 *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STHK

首尔喜韩农场Discord群;https://discord.gg/bCnkE9zPP4 Jul. 23